직장생활하는 엄마가 술먹고 늦게 들어와서 토한적 있나요??

직장생활하는 엄마가 술먹고 늦게 들어와서 토한적 있나요??

최고관리자 0 399

16118212811095.jpg


현재 50살인 엄마가 일식집에서 서빙을 하는데 1달에 2~3번 정도는 직원들끼리 회식을 해서 새벽 2시나 되어야 들어옵니다...

아빠가 사업 망한지 10년이 넘어서 근래까진 정기적 소득은 거의 없고 엄마가 각종 가게에서 점원이나 서빙하면서 버는 돈으로 살고 있는데 저와 동생놈 대학등록금 사업빚까지 갚는다고 1달에 2~3일 정도만 쉬고 일하는데 중년을 넘어 장년 되어가는 아줌마가 별볼일 없는 직장에서라도 살아남으려면

어쩔 수 없이 20~30대 젊은 동료들과 술자리 자주 갖고 친목도 좀 쌓아야 하는지라 거의 10년 전부터 1달에 2~3번은 술을 마시고 옵니다...


아빠는 전기기술 배우러다니신다고 전기공사하는 친구 밑에서 시다질하면서 한달에 5번 정도 집에 와서 늦은 밤에 제가 엄마를 부축하고 침대에 재워야 합니다...



그런데 엄마가 맥주 1병만 마셔도 취하는 체질인데 남의 권유를 잘 거절하지 못 하는 성격이라 술이 떡이 되어서 오곤 합니다...

엄마가 구 아반떼 타고 일식집에 출퇴근하기 때문에 동료들이 대리운전비 대신 내줘서 대리기사가 엄마 부축해서 어떻게 집까지 오긴하는데 현관에 오자마자 신발만 벗고 바로 엎어져서 잡니다...

그래서 ´엄마 일어나 옷 갈아입고 방에 가서 자´ 하면 알아서 한다면서 그냥 자라고 하는데 그렇게 놔둘 수는 없고 해서 제가 화장실에서 가글시킨 후에 그냥 침대에 눕히면 약간 술 깼는지 스스로 갈아입고 자더군요...




한데 폭탄주 같은 것을 마신 날은 현관에 들어오자마자 술과 안주 범벅을 마구 토해내면서 온몸과 옷이 토사물 범벅이 될 때도 간혹 있고 어디서 한번 토하고 왔는지 옷에 이미 묻어있고 입근처는 토사물 범벅이 되어 올 때도 있습니다..

대충 현관을 걸레로 닦고 옷 벗긴 후에 팬티, 브라만 입은 엄마를 화장실로 데려가서 다시 등 두드려서 마저 토하게 하고 가글 좀 시킵니다...


중고딩 때는 철도 없고 야사만 봐도 좆물 나오던 때고 엄마도 젊었던지라 꽐라된 엄마가 토해서 뒷정리할 때 몰래 엄마 입술에 뽀뽀도 하고..

엄마가 오줌 마렵다면서 꽐라된 상태로 브라,팬티만 입은 상태에서 팬티 벗고 오줌눌때 화장실문 바로 옆에서 라이브로 지켜보기도 했었습니다...


지금은 뽀뽀하는 정도까진 아니고 엄마 때문에 잠 못자서 조금 괴롭지만 그래도 가끔씩 보는 엄마의 무방비상태로 망가진 모습과 털이 조금식 삐져나온 팬티와 작은 가슴을 겨우 가리는 브라만 입고 으엑으엑 거리면서 괴로워하는 모습을 보면서 색다른 성욕을 느끼는 단계가 되었습니다...

엄마가 다 토한거 같은데도 일부러 한참 더 두드려서 거의 5분 동안 으엑으엑하다가 너무 지쳐서 그냥 쓰러지게 한 적도 있었습니다...

어쨋든 팬티,브라만 입은 꽐라된 엄마의 맨몸을 따뜻한 물에 적신 수건으로 닦고 건조한 수건으로 다시 닦은 후에 여름이면 그냥 재우고 겨울이면 내복에 잠옷까지 입혀서 재웁니다...


다음 날이면 엄마가 술먹고 토한 것까진 기억하는데 본인이 어떻게 침대에서 잠들었는가까지는 거의 기억하지 못 합니다...

그래서 제가 일일히 엄마 옷 갈아입히고 다 닦아서 재웠다고 하면 고맙다고 하시면서 약간 눈물 글썽이는데 이때는 꽐라된 엄마 상대로 성욕을 품었던 것이 너무 죄송하더군요...


사실 직장생활을 10년 이상 하면서 1달에 2~3번은 술먹고 늦게 들어왔다고 하면 그 중에 가게사장이 꽐라된 엄마를 몇번은 모텔로 데려가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도 들지만 엄마가 일식집에서 일하면서 받아오는 월급과 팁 덕에 대학교를 다닌지라 그게 더럽다기보단 안타깝기도 합니다...

초딩 6학년 시절엔 엄마 몰래 야사(야사라기도 멋한 한국성인배우 세미누드)보다가 걸려서 3시간 동안 설교들은 적도 있었는데 아빠 사업이 망한 후론 그렇게 정숙하고 엄격하던 엄마도 꽐라가 되어 아들 앞에서 보지털 다 비치는 팬티만 입고도 아무렇지도 않은 정도가 되었습니다...


아빠 사업만 안 망했으면 엄마에 대한 성적 욕망을 품지도 않았을텐데 사업이 망하고 엄마가 회식 후 꽐라된 모습과 그 뒷처리 과정에서 근친상간의 욕구가 생겨버렸습니다...


0 Comments
제목
State
  • 현재 접속자 523 명
  • 오늘 방문자 4,484 명
  • 어제 방문자 10,634 명
  • 최대 방문자 120,934 명
  • 전체 방문자 2,137,370 명
  • 전체 게시물 13,113 개
  • 전체 댓글수 0 개
  • 전체 회원수 355 명